알림

모두 읽음알림함

쪽지

쪽지함

why 의 중요성

2020.01.30 17:16

Jazzy

조회수 3,545

댓글 8

육하원칙 (5W1H)은 동서양 공히 글을 조리있게 쓰는 기본 원칙이다.


흔히 기획도 육하원칙에 따르라고한다


누가 (Who) 언제 (When) 어디서(Where) 무엇을 (What) 왜 (Why) 어떻게(How) 


이 육하원칙은 우리가 아주 어렸을때부터 귀에 못이 박히게 반복해서 배운 탓에 

모르는 사람이 없다. 다들 법처럼 따른다. 

그런데 기획에 있어서는 그게 큰 문제다.


내 생각으로는 일이 제대로 되려면 6원칙이 아니라 5원칙이 필요하다.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그럼 '왜"는 어디로 가느냐고 ? 

왜(Why)는 여섯 중 하나로 들어가 있으면 안된다

5원칙에 따로 따로 찰싹 붙어있어야한다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한다는 계획을 유효하게 세우려면 


왜 그사람이 해야하는가

왜 그 날 해야하는가 

왜 거기서 해야하는가

왜 그것을 해야하는가 

왜 그렇게 해야하는가


에 각각 답이 각각 명확하게 있어야 한다.


너무도 중요하고 모든 것을 관장하고 처음과 끝인 왜(why)를

단순히 여섯개 중 하나로 넣고 암기시킨 교육때문에 

무용한 계획들이 난무하고 '왜' 망했는지 모르게 망한다.


<가수 홍길동이 크리스마스에 코엑스에 세운 화려한 무대에서 제품을 들고 노래한다 매출을 늘리기 위해>


라는 계획안에는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왜 가 다 들어있다.


이 계획을 보고 "왜?" 라고 다시 질문을 하면 "매출을 늘리기 위해" 라는 답이 나온다. 


만일 각각의 요소에  왜를  집요하게  넣으면  더  유효한  사람과  다른  장소와  다른 날짜가

있는 경우가 많은데  좀처럼 그렇게 하지 않는다.

계획대로 했 는데 매출이 늘지  않았을 경우 그때가서 

홍길동이  인기가 없었나 ? 무대가 너무 화려했나 ? 코엑스라는 장소가 적합하지 않은 장소 였나?


처음에 왜에 집착하지 않아서 그렇다.


개인적으로 '왜'의 중요함에 대해서 오랫동안 집요하게 강조해왔다.

보고서 피드백에 늘 "왜"라는 질문을 달아 돌려보내고, 

왜를 주제로한 장문의 에세이를 써서 공유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쉽게 바뀌지 않는다. 

보고를 받고 "왜?"를 따져 묻다 보면 각 요소가 다 바뀌곤 한다


'왜' 가 다다


유효한 구조는 

누가 + 언제 + 어디서 + 무엇을 + 어떻게 + 왜  가 아니라


왜 + 왜X(누가+언제+어디서+어떻게+무엇을) 이다. 


그게 어렵다면 최소한 왜 를 두 번 넣는 7하원칙 습관이라도 들여아한다.


왜 +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 + 왜


우리가 일을 하면서 출발할 때 원래 왜 그걸 시작했는지를 자꾸 잊어버리곤 하기때문이다.


왜는 정말 중요하다.


<여기까지 prain  여준영 대표님의 글이었습니다 >

.

.

.

.

.

.

.

일도 마케팅도 왜가 가장 중요한거 같습니다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나의유포리아님 외 13명이 좋아합니다.

목록글쓰기
댓글 8
댓글 새로고침
소셜로그인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

전체 알림

모두 읽음 표시 알림함

받은 쪽지

모두 읽음 표시 쪽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