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보스의 트렌드 뉴스레터 📧 큐레터

매주 2회 마케팅 트렌드, 뉴스, 도서 정보, 인터뷰를 큐레이션 해서 보내드립니다.

지금 구독하기
그만 볼게요

알림

모두 읽음알림함

쪽지

쪽지함

아이보스 큐레터를 구독하세요.

마케터에게 한 조각의 아이디어를 더해드립니다.
마케팅 트렌드, 뉴스, 도서 정보를 보내드리는 큐레터를 지금 구독해주세요!

제목
'이야기'를 차지하려는 전쟁
발행일
2021.06.11|
추천
0|
조회수
84
네이버 vs 카카오 콘텐츠 전쟁


아이디어 조각 찾는 순서
◾ 친절한 마케팅 뉴스 : 네이버 vs 카카오
 함께 읽을거리 by 아이보스
 내공이 쌓이는 마케팅 퀴즈
친절한 마케팅 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콘텐츠 확보 전쟁

최근 네이버와 카카오가 웹툰·웹소설 업체를 인수한다는 소식 자주 들어보셨죠? 
내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카카오의 콘텐츠 경쟁이 본격적으로 확대되고 있어요. 적극적인 인수합병으로 몸집을 불리면서 콘텐츠 시장 전반에 대한 점유율을 높이려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런 움직임에는 어떤 의미가 있는지 알아볼게요! 


인수, 인수, 그리고 또 인수 🤏
네이버와 카카오는 국내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데요. 국내에서는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글로벌 상황은 조금 달라요. 일본에서는 카카오가 확연히 네이버를 앞서고 있고, 미국 시장에서는 네이버가 앞서고 있는 상황이에요. 각자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시장의 파이를 더 차지하기 위한 인수합병이 계속되고 있어요.

◾ 왓패드 : 네이버가 월 9천만 명이 이용하는 글로벌 1위 웹소설 업체인 '왓패드'를 약 6,500억 원에 인수했어요. 왓패드에선 1,500여 편의 작품이 이미 출판과 영상화된 경험이 있어 네이버의 전략인 웹소설→웹툰→영화로 이어지는 생태계 구축에 시너지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요.

 래디쉬·타파스 : 이에 맞서 카카오는 북미 웹툰 플랫폼인 '타파스미디어'와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의 인수를 추진하고 있어요. 일본에서는 픽코마가 라인망가를 제치고 승승장구하고 있지만 북미 시장에서는 한발 앞서 진출한 네이버가 1위를 차지하고 있어요. 북미 시장에서도 네이버와의 점유율 경쟁을 위해 기존 업체를 인수한 것으로 보여요.

 문피아 : 웹소설 플랫폼인 문피아를 인수하기 위한 네이버, 카카오의 물밑 작업이 한창이에요. 문피아는 월 페이지뷰 1억, 작가수 4만 7천여 명이 있는 국내 3위 웹소설 플랫폼이에요. 기업가치가 3천억 원 이상으로 평가되고 있는데요. 문피아 인수에 네이버, 카카오가 동시에 참여하면서 경쟁은 극에 달하고 있어요.


치열한 콘텐츠 IP 경쟁 이유는 💥
이렇게 콘텐츠 확보를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이유는요. 바로 세계관이 되는 '스토리'의 지식재산권(IP)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에요. 특히 웹소설은 웹툰이나 드라마, 게임, 영화 등으로 확장할 수 있는 핵심 콘텐츠라고 할 수 있어요. 이렇게 원소스 멀티유즈 가능한 콘텐츠로 대박을 터뜨리는 사례가 하나둘 나타나고 있고요. 

 나 혼자만 레벨업 : 국내 웹툰의 최대 히트작이에요. 2020년 말 기준으로 웹툰 매출액만 500억 원으로 추산되고요. IP를 가진 카카오는 넷마블과 함께 게임으로 출시를 준비 중이고, 또 미국 유명 스튜디오와 함께 드라마로 제작을 준비중이라고 해요. 단일 IP로 국내 누적 조회수 6억 2천만 건이 넘고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어 K-웹툰의 선봉장이에요. 
 스위트홈 : 웹툰이 드라마로 만들어졌어요. 네이버에서 연재된 웹툰이 넷플릭스와 함께 드라마를 제작해 전 세계적인 흥행에 성공했어요. 9개 언어로 번역돼 글로벌 누적 조회수 12억 뷰를 달성했고요. 스위트홈 드라마 매출만 360억 원이었다고 해요. 
 승리호 : 웹툰이 이번에는 영화로 만들어졌어요. 카카오에서 연재된 웹툰을 넷플릭스에서 영화로 출시했는데요. 개봉 직후 26개국에서 인기영화 1위를 휩쓸었어요.


두 업체의 전략은 💰
 네이버 전략
웹소설→웹툰→영화 순서로 움직이는 네이버는 압도적인 MAU와 페이지뷰를 바탕으로 생태계 구축에 집중하고 있어요. 글로벌 1위의 압도적인 MAU를 바탕으로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면서 새로운 작가도 발굴하는 것이죠. 이렇게 확보된 IP는 웹툰이나 드라마, 영화 등의 원재료가 되는 콘텐츠고요.

 카카오 전략
작품수나 MAU, 페이지뷰 등은 네이버에 밀리고 있지만 수익성이 좋은 작품은 카카오가 더 많이 보유하고 있어요. 국내 매출은 카카오가 더 많고요. 작품의 수익성에 관심이 많은 모습이에요. 실제로 카카오는 북미 시장의 웹툰 플랫폼 타파스에 50여 개의 작품을 공급했는데, 작품수로는 0.1%에 불과한 비중이지만 전체 매출 비중은 무려 50%에 이르는 것으로 보아 수익화에 자신감을 갖고 있는 것 같아요.

이러한 두 업체의 콘텐츠 경쟁은 이제 미국을 넘어 동남아까지 시장 확보를 위한 경쟁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요. 이용자 입장에서는 볼 게 많아서 좋은데요, 과연 전 세계 시장을 두고 네이버와 카카오의 콘텐츠 전쟁은 누가 승리하게 될까요.
#오늘의 짤
싸늘하다...

#함께 읽을거리
보스님을 위해 준비한 콘텐츠
#함께 읽을거리

 공정위, 페이스북 광고 '갑질' 혐의 조사한다
공정거래위원회가 페이스북의 광고 관련 갑질 혐의에 대해서 조사에 착수했어요. 페이스북이 앱 개발사와 광고 계약을 맺을 때 다른 플랫폼에는 광고하지 못하도록 조건을 걸었는데요. 이것이 공정거래법을 위반했는지 판단하기 위해 조사를 한다고 밝혔어요. 주요 불공정 행위 사례 중의 하나에 해당하는 것이라 사실로 밝혀진다면 과징금과 같은 강력한 처벌이 나올 것이라는 예상이에요.

 네이버 유료 콘텐츠 장터 연다
네이버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 장터인 '프리미엄 콘텐츠'를 출시해요. 텍스트, 영상, 이미지와 같은 콘텐츠를 만드는 창작자를 위한 스마트스토어의 개념이에요. 판매상품을 등록하듯 콘텐츠의 구성과 내용, 금액을 창작자가 원하는 대로 등록할 수 있고요. 향후에는 공연 전시와 같은 라이브 콘텐츠도 유료화할 수 있다고 해요. 이 서비스는 4월 CBT를 거쳐 상반기에 서비스를 정식으로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요. 

 등하교 도우미도 '당근' 한다
당근마켓이 동네 구인구직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어요. 가장 대표적인 사례는 어린이집 등하원 도우미 알바나 음식점, 과외 등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알바가 있어요. '당신 근처의 마켓'이라는 슬로건으로 동네를 겨냥한 당근마켓의 방향성과 알맞은 서비스로 보이고요. 이 같은 동네 구인구직 서비스의 활성화는 '하이퍼 로컬'이라는 특징이 극대화된 사례예요. 당근마켓은 포털에서도 찾기 힘든 동네 정보를 속속들이 제공하는 것이 최대 목표라고 말했어요. 
#마케팅 퀴즈


스팸함에 빠진 큐레터가 울고 있다면, Q-letter@i-boss.co.kr 을 주소록에 추가해주세요.

큐레터 발송일 : 2021. 04. 19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