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2일 근무에 대한 소고

2022.08.24 13:35

3D철학관

조회수 505

댓글 14

한때는 회사다닐때 주6일 하루 12시간 근무는 당연하고 심할때는 월 1회 쉬었었네요.

먼가 외주 줘야될 일있으면 그냥 제가 시간 갈아넣어서 배워서 내부에서 처리하는.

출근도 젤먼저 퇴근은 젤나중에.


몇년간 얻은것은 당뇨와 만성피로

잃은것은 머리카락과 남성성 OTL


그러다가 이직한 후 한 2년간 적게 벌면서 주 2일 출근하고 있습니다.

주6일 하루 12시간 근무에서 / 주2일 하루 10시간 근무로의 전환

시간 걸리고 반복적인 업무 해줄 팀원이 있어서 주2일이 가능하네요.

전통적인 업종인데  2년간 매년 50%씩 매출 올라가서 안짤리고 지금도 주2일 중!


주 2일 근무 2년 하면서 바뀐점은

몇년전에는 주5일 칼퇴에 대한 글 보면 가슴이 답답했는데  지금은 그런증상 사라졌습니다.

먼가 몇년간 과도한 업무, 낮은 보상에 대한 응어리가 다 풀린듯요.

지금은 나태함에 죄책감 드는 수준.


그리고 주2일 근무에 대한 소고.

주2일근무도 만성화되면 감사함이 옅어지고 주1일 하고 싶어지네요.

아마 최종적으로는 백수가 되고 싶을듯.













근무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토이보컬님 외 19명이 좋아합니다.

목록글쓰기
댓글 14
댓글 새로고침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