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보스의 트렌드 뉴스레터 📧 큐레터

매주 2회 마케팅 트렌드, 뉴스, 도서 정보, 인터뷰를 큐레이션 해서 보내드립니다.

지금 구독하기
그만 볼게요

알림

모두 읽음알림함

쪽지

쪽지함

네이버 vs 카카오, 콘텐츠 확보 전쟁

2021.04.19 07:00

운영보스

조회수 2,616

댓글 7

최근 네이버와 카카오가 웹툰·웹소설 업체를 인수한다는 소식 자주 들어보셨죠?

국내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카카오의 콘텐츠 경쟁이 본격적으로 확대되고 있어요. 적극적인 인수합병으로 몸집을 불리면서 콘텐츠 시장 전반에 대한 점유율을 높이려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런 움직임에는 어떤 의미가 있는지 알아볼게요!



인수, 인수, 그리고 또 인수

네이버와 카카오는 국내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데요. 국내에서는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글로벌 상황은 조금 달라요. 일본에서는 카카오가 확연히 네이버를 앞서고 있고, 미국 시장에서는 네이버가 앞서고 있는 상황이에요. 각자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시장의 파이를 더 차지하기 위한 인수합병이 계속되고 있어요.


· 왓패드 : 네이버가 월 9천만 명이 이용하는 글로벌 1위 웹소설 업체인 '왓패드'를 약 6,500억 원에 인수했어요. 왓패드에선 1,500여 편의 작품이 이미 출판과 영상화된 경험이 있어 네이버의 전략인 웹소설→웹툰→영화로 이어지는 생태계 구축에 시너지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요.


· 래디쉬·타파스 : 이에 맞서 카카오는 북미 웹툰 플랫폼인 '타파스미디어'와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의 인수를 추진하고 있어요. 일본에서는 픽코마가 라인망가를 제치고 승승장구하고 있지만 북미 시장에서는 한발 앞서 진출한 네이버가 1위를 차지하고 있어요. 북미 시장에서도 네이버와의 점유율 경쟁을 위해 기존 업체를 인수한 것으로 보여요.


· 문피아 : 웹소설 플랫폼인 문피아를 인수하기 위한 네이버, 카카오의 물밑 작업이 한창이에요. 문피아는 월 페이지뷰 1억, 작가수 4만 7천여 명이 있는 국내 3위 웹소설 플랫폼이에요. 기업가치가 3천억 원 이상으로 평가되고 있는데요. 문피아 인수에 네이버, 카카오가 동시에 참여하면서 경쟁은 극에 달하고 있어요.





치열한 콘텐츠 IP 경쟁 이유는

이렇게 콘텐츠 확보를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이유는요. 바로 세계관이 되는 '스토리'의 지식재산권(IP)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에요. 특히 웹소설은 웹툰이나 드라마, 게임, 영화 등으로 확장할 수 있는 핵심 콘텐츠라고 할 수 있어요. 이렇게 원소스 멀티유즈 가능한 콘텐츠로 대박을 터뜨리는 사례가 하나둘 나타나고 있고요.


  • 나 혼자만 레벨업 : 국내 웹툰의 최대 히트작이에요. 2020년 말 기준으로 웹툰 매출액만 500억 원으로 추산되고요. IP를 가진 카카오는 넷마블과 함께 게임으로 출시를 준비 중이고, 또 미국 유명 스튜디오와 함께 드라마로 제작을 준비 중이라고 해요. 단일 IP로 국내 누적 조회수 6억 2천만 건이 넘고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어 K-웹툰의 선봉장이에요.
  • 스위트홈 : 웹툰이 드라마로 만들어졌어요. 네이버에서 연재된 웹툰이 넷플릭스와 함께 드라마를 제작해 전 세계적인 흥행에 성공했어요. 9개 언어로 번역돼 글로벌 누적 조회수 12억 뷰를 달성했고요. 스위트홈 드라마 매출만 360억 원이었다고 해요.
  • 승리호 : 웹툰이 이번에는 영화로 만들어졌어요. 카카오에서 연재된 웹툰을 넷플릭스에서 영화로 출시했는데요. 개봉 직후 26개국에서 인기 영화 1위를 휩쓸었어요.



두 업체의 전략은

· 네이버 전략

웹소설→웹툰→영화 순서로 움직이는 네이버는 압도적인 MAU와 페이지뷰를 바탕으로 생태계 구축에 집중하고 있어요. 글로벌 1위의 압도적인 MAU를 바탕으로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면서 새로운 작가도 발굴하는 것이죠. 이렇게 확보된 IP는 웹툰이나 드라마, 영화 등의 원재료가 되는 콘텐츠고요.


· 카카오 전략

작품수나 MAU, 페이지뷰 등은 네이버에 밀리고 있지만 수익성이 좋은 작품은 카카오가 더 많이 보유하고 있어요. 국내 매출은 카카오가 더 많고요. 작품의 수익성에 관심이 많은 모습이에요. 실제로 카카오는 북미 시장의 웹툰 플랫폼 타파스에 50여 개의 작품을 공급했는데, 작품수로는 0.1%에 불과한 비중이지만 전체 매출 비중은 무려 50%에 이르는 것으로 보아 수익화에 자신감을 갖고 있는 것 같아요.


이러한 두 업체의 콘텐츠 경쟁은 이제 미국을 넘어 동남아까지 시장 확보를 위한 경쟁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요. 이용자 입장에서는 볼 게 많아서 좋은데요, 과연 전 세계 시장을 두고 네이버와 카카오의 콘텐츠 전쟁은 누가 승리하게 될까요.




큐레터 네이버 카카오 콘텐츠 지식재산권 스토리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2ji님 외 23명이 좋아합니다.

목록글쓰기
아이보스 알림

지금 이 글은 운영보스 보스님의 아이보스 인기 게시글입니다.

SNS에 공유하여 정보를 나누어 보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루동안 보지 않기
댓글 7
댓글 새로고침
소셜로그인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