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에게 다가가는 티키타카 돋보이는 찐친 케미 마케팅 활발

2022.12.03 09:34

cookiman

좋아요 0

조회수 335

댓글 0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찐친’이라는 단어가 확산되는 가운데, 유통업계에서도 이를 활용한 마케팅이 활발하다.

‘찐친’은 한 유튜브 기반 예능 프로그램에서 처음 등장한 이후 MZ세대 사이에서 많이 회자되며 밈으로까지 사용되고 있는 신조어다. ‘어사(어색한 사이)’와 반대되는 개념으로써, 찐친 찾기 테스트가 등장하는가 하면 찐친 확인법 등이 소셜네트워크(SNS) 상에서 활발히 공유되며 확산됐다.

업계에서도 이러한 트렌드를 발 빠르게 반영해 연예계에 소문난 절친 스타들, 친구 같은 친근감을 주는 스타를 모델로 발탁하며 ‘찐친 마케팅’을 본격화하고 있다. 가까운 사이에서만 나오는 케미나 친근한 이미지가 브랜드에 대한 친밀감을 높여 소비자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는 설명이다.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전문 저널 '매드타임스'는 아이보스와 콘텐츠 제휴를 맺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매드타임스(M@D 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목록글쓰기
댓글 0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님의 게시글에 첫번째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 새로고침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