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모두 읽음알림함

쪽지

쪽지함

소셜 미디어는 Z세대와 밀레니얼들에게 팬데믹 동안 외로움을 덜 느끼게 했다.

2020.06.29 18:05

cookiman

좋아요 0

조회수 159

댓글 0

출처 픽사베이
출처 픽사베이

다른 세대보다 소셜 미디어의 활용에 능숙한 MZ세대. 그들은 팬데믹 동안 소셜 미디어로 인해 외로움을 덜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모바일 마케터가 최근 보도한 GlobalWebIndex와 We Are Social과 공유한 최근 조사 의하면, 미국과 영국의 소셜 미디어 이용자의 절반 이상(57%)이 최근 두 달 동안 플랫폼이 덜 외로운 느낌을 주는데 도움을 줬다고 답했다. 특히 베이비부머 세대(43%)보다 Z세대(65%), 밀레니얼 세대(61%)가 더 그렇다고 대답했다. 

인스타그램은 Z세대의 67%가 가장 연관성이 있다고 느끼고 있고, 유튜브가 젊은 인구층 63%로 그 뒤를 이었다. 페이스북은 밀레니얼 세대의 67%, X세대의 65%, 그리고 베이비붐 세대의 62%가 가장 연계를 잘 느낄 수 있다고 응답했다. 

소셜 미디어 이용자의 거의 절반(42%)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과 폐쇄 과정에서 자신의 삶에 대한 비현실적인 이미지를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을 덜 느낀다고 답했다. 약 2,400명의 인터넷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이 비율은 소셜 미디어 사용자들의 23%가 여전히 그들 자신의 좀 더 세련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낀다고 말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모바일 마케터는 GlobalWebIndex와 We Are Social의 설문조사가 소셜 미디어 사용에 대한 몇 가지 통찰력을 제공한다고 이야기한다.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전문 저널 '매드타임스'는 아이보스와 콘텐츠 제휴를 맺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매드타임스(M@D 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목록글쓰기
댓글 0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okiman님의 게시글에 첫번째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 새로고침
소셜로그인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