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오후, 천변을 걷다가

2022.11.06 23:34

zuro59

조회수 324

댓글 8

 시의 경계선을 넘어 다른 도시까지 갔다가 왔습니다. 경계선이라고 해봐야 한다리 사이인데, 천변으로 연결되어 있고. 천변으로 넘어설 수 있는 곳은 징검다리 뿐이라 징검다리는 물이 차 있고, 미끄럽기도 하고 조금 위험해서 여름에나 맨발로 가는 게 낫긴 하죠. 천변 구경하다가  가보았어요. 그전에도 한두번은 가본 것 같은데, 오늘은 더 멀리 갔었네요. 해만 지면 쉬 추워지고 한밤 같은 기분도 나긴 하지만, 한시간만이라도 일찍 나섰으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못 둘러보고 온게 있어서...집에 와 뒤늦은  저녁식사하고 졸음오는 걸 물리치고 또 새벽이 자길 기다리며...^^*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갸아악님 외 8명이 좋아합니다.

목록글쓰기
댓글 8
댓글 새로고침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