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보스의 트렌드 뉴스레터 📧 큐레터

매주 2회 마케팅 트렌드, 뉴스, 도서 정보, 인터뷰를 큐레이션 해서 보내드립니다.

지금 구독하기
그만 볼게요

알림

모두 읽음알림함

쪽지

쪽지함

1인 사업자로 5년간 생존해온 과정 (마케팅 초보가 왕초보에게)

2021.01.08 00:49

저욧

조회수 4,110

댓글 24

아이보스에 항상 질문만하다가 처음으로 정식으로 글을 써 봅니다.


아이보스 통해서 많은 도움을 받았고, 또 앞으로도 도움을 받을 것이라 생각하는데

저는 여전히 마케팅쪽으로는 초보수준지만 그래도 1인 사업을 처음 시작하는 분들에게는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기도하고, 제가 5년간 생존해온 과정이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을까하는 마음에 가볍게 남겨봅니다.

참고로 저는 성인 대상의 교육컨텐츠 부문의 사업을 하고 잇습니다.


먼저 제가 언급할 부분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언급할 부문을 모두 다 잘하는건 전혀 아니고 서툴게나마 딱 필요한 만큼씩만 전체를 연결할 수 있을 정도로만 하는 어설픈 수준입니다.


※ 마케팅 학습 과정

  * 카스(실패) → 페북 그룹 → 네이버 블로그 → 네이버 카페 → 이메일 자동화 → 홈페이지 → 페북/인스타 유료 광고 → 아이보스 → 배너/키워드 → GA → GTM → 데이타 스튜디오/옵티마이즈 → 파이썬(이제 막 시작)


※ 컨텐츠 이동 과정

 * 페북 → 블로그 → 카페  → 홈페이지


※ 기타

 * 영상 : 촬영 DSLR, 편집 Vegas (쉽다고해서 선택함)

 * 디자인 : 미리캔버스등


※ 현재 하는 방식의 업무 간단 요약

  * 1단계 - 강의 : 영상 기획/촬영/편집

  * 2단계 - 홈페이지 : 랜딩페이지 직접 기획/디자인/제작 → GTM으로 태깅

  * 3단계 - 마케팅 : 광고 컨텐츠 사진 or 영상 제작 후 플랫폼에 UTM설정한 뒤 라이브 (페북/인스타, 구글애즈, 블로그, 카페등)

  * 4단계 - 체크 : GA등 데이타 체크후 2~4단계 반복


1차. 실패 : 카카오스토리(카스)


그 전까지는 온라인 활동을 특별히 한 적 없었는데 5년전 저를 알리고 싶어서 와이프가 한창 하고 있던 카스를 시작했었습니다. 와이프 지인들을 지렛대 삼아서 확장을 해보고 싶었는데 카스의 낮은 확장성에 팔로워가 늘지않아 곧 그만두었습니다.


 * 한줄 요약 : 카스는 버리자


2차. 성공 : 페이스북 활동


당시에 제 기준으로는 페이스북이 막 뜨던 것으로 생각이 들어 페북으로 갈아탔습니다. 양질의 게시물을 10개정도 올린 뒤 무차별적으로 수작업으로 친구 신청을 했습니다. 밤낮없이 눈만 뜨면 친구 신청, 자다가도 새벽에 깨서 친구신청하다가 잠들고... 그러다보니 친구가 1주일에 천명씩 늘었습니다.


그들이 자양분이되어 게시물에 좋아요가 늘었고, 그에 따라 노출이 많아지고 개별 게시물이 힘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컨텐츠를 올리면서 친구신청을 계속 진행했고 그것들이 선순환되어 약 4주정도 운영했을때 친구가 4천명이 넘어섰습니다. 이때 어딘가에서 본 게시물에 개인 계정의 친구는 5천명이 넘을 수 없다고 보았습니다. 그래서 알아보다가 그룹을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페북 친구들을 1차로 초대해서 씨드로 삼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가면서 그룹을 운영했더니 2달만에 8천명정도 수준이 되었습니다. 당시에는 제가 운영하는 카테고리에서 큰 기업들까지 통들어서도 가장 멤버가 많은 그룹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페북은 컨텐츠가 쌓이는 맛이 없어서 무엇을 해볼까하다가 네이버 블로그를 알게되었습니다. (말그대로 제목만 아는 수준이었...ㅠㅠ)


 * 한줄 요약 : 마케팅 잘 모를때는 처음에 노가다도 필요하다


3차. 성공 or 실패 : 네이버 블로그


블로그 개설 첫날부터 일일 방문자가 2~3천명수준이었습니다. 물론 100% 페북에서 넘어온 팔로워들이었는데 그 상황이 20일정도 넘어가니까 자연스럽게 최적화 블로그가 되었습니다 (이때까지는 최적화 개념이 없었음). 원래 블로그하면 이정도는 오는 줄알고 뭣도 모르고 맘대로 운영했습니다. 그러다 한의사 친구와의 에피소드를 푸는 글을 올렸는데 그때 갑작스레 일 방문자수가 곤두박질 쳤습니다. 그제서야 알아봤더니 그 게시물때문에 저품질을 맞은 거였습니다. 아마 병원광고로 오인되었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때까지는 직장인이었고 취미로 하던 페북과 블로그가 너무 잘되어서 하다보니 업무에도 지장을 주었었는데 좀 고민하다가 잘되었다 싶어서 온라인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 한줄 요약 : 네이버 블로그는 미리 공부하고 덤벼들자


4차. 성공 : 네이버 카페 (멤버 1명 → 현재 1.9만) + 일등 공신 친구의 최적화 블로그


짧게 짧게 쓴다고 하는데도.. 생각보다 내용이 많아져서 안되겠네요..

이 글을 읽으실 분이 계실지는 모르겠지만 우선 오늘은 여기까지...^^;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빈터님 외 50명이 좋아합니다.

목록글쓰기
아이보스 알림

지금 이 글은 저욧 보스님의 아이보스 인기 게시글입니다.

SNS에 공유하여 정보를 나누어 보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루동안 보지 않기
댓글 24
댓글 새로고침
소셜로그인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