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7일 마케팅 뉴스클리핑] 틱톡 승승장구... 광고수익 트위터스냅 합친 것 추월 외

2022.06.27 08:00

막내운영자

좋아요 8

조회수 716

댓글 3



1. 틱톡 승승장구... 광고수익 트위터·스냅 합친 것 추월

틱톡이 기존 빅테크 기업들의 온라인 광고 매출을 빠르게 뒤쫓고 있다. 틱톡의 지난해 광고 수익은 40억 달러를 벌었고, 올해는 120억 달러로 전망된다. 트위터와 스냅챗의 광고 수익을 합친 것보다도 크다. 여전히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사용자보다는 적으나 앞으로의 확장세가 기대된다.

 


 

2. 기업들, A세대 고객 잡아라

국내 기업들이 A세대 잡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들의 구매력이 크기도 하지만, 특히 국산 제품에 대한 의리가 강하고 브랜드 충성도가 높은 특징 때문이다. 한번 형성된 브랜드에 대한 인식을 쉽게 바꾸지 않기 때문에 충성 고객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A세대는 45~64세의 구매력 있는 중년층을 말한다.

 


 

3. 네이버식 '구독 서비스' 카카오 빈틈 잘 노렸다

네이버의 구독 콘텐츠 서비스 '프리미엄 콘텐츠'가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카카오 뷰'와 경쟁 구도가 재편되고 있다. 이용자는 일정 요금을 내고 원하는 채널을 한 달 단위로 구독하거나 특정 콘텐츠만 단 건으로 구매할 수 있다. 구독비와 판매 가격은 창작자가 정한다.

 


 

4. 펄어비스, 새 게임 '도깨비'로 광고사업 도전

게임사인 펄어비스가 차기 신작 메타버스 게임 '도깨비'를 통해 광고 시장에 진출한다. 메타버스 내에 광고판이나 영업점을 설치해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계산이다. 메타버스 오피스를 표방한 '컴투버스'를 개발 중인 컴투스도 향후 사업을 광고로 확대할 수 있어 게임사에 새로운 수입원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5. 상반기만 25곳 폐점... 랄라블라 로드숍 철수 가닥

랄라블라는 올 상반기 25개 점포를 폐점했다. 작년 말 70개였던 점포는 현재 45개로 줄었다. 적자 경영이 계속되자 바로 외형 줄이기에 돌입한 것이다. 2018년만 해도 매장이 168개였으나 올해는 50개 이하로 쪼그라들었다. 업계 1위인 올리브영의 매장 수가 1200개가 넘는 걸 고려하면 현저히 적은 수다.

 


 

6. 트위터, '장문 트윗' 시범 서비스 시작

트위터가 장문 시범 서비스에 나선다. 글자 수를 280자로 제한해 간결하면서 밀도 있는 메시지를 플랫폼의 정체성으로 삼아온 트위터로선 큰 변화여서 주목된다. 트위터는 '노트(Notes)' 기능을 미국과 캐나다 영국 등 4개국에서 일부 사용자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7. 美 디지털 신문 광고, 2026년엔 종이 광고 추월

2026년이 되면 미국 디지털 신문 광고 규모가 종이신문 광고를 추월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지난해 70억 달러였던 미국 종이신문 광고 규모는 2026년에는 49억 달러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디지털 광고 시장은 연평균 1% 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온라인마케팅 포털, 아이보스

[매일 카톡으로 뉴스보기] www.i-boss.co.kr/ab-5545-62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블루미디님 외 7명이 좋아합니다.

목록글쓰기
댓글 3
댓글 새로고침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