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런 맘에 나갈 기분도 안들었었는데...

2022.07.17 23:29

zuro59

조회수 344

댓글 18

 지인에 온다고 해 기다렸다가 지인이 한시간 쯤 뒤에 와 부지런히 냉장고 정리와 주변 정리를 하고 아침밥을 앉히고 갔습니다. 그 시간이 지나고 난 뒤, 아침 식사를 지인이 가져온 굴비찜과 반찬으로 늦게사 하고나니, 졸음 이 확 몰려 잠시 잠들었다가 깨어 방정리 좀 하고 컴 좀하고 티비보다 그렇게 시간을 보냈네요. 한편, 수고한 지인은 괜찮다고 그랬어요. 날씨가 눅눅하고 산책 나가도 왠지 찝찝할 것 같아 결국은 나가지 않았고, 그래서인지 좀 답답한 맘도 들었던 일요일이었지만, 또 새로운 한주, 건강히 파이팅 하길 바라며...^^*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도우미님 외 9명이 좋아합니다.

목록글쓰기
댓글 18
댓글 새로고침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