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사업을 굳이 코인과 연결할 필요는 없습니다

2022.05.16 18:55

아이보스

조회수 245

댓글 4


요즘 한국계 가상화폐가 테라 루나 코인이 연이어 주요 거래소에서 상장 폐지되면서 가상화폐계 생태 자체를 흔들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바른손랩스가 들려주는 블록체인 사업에 대한 비전은 우리가 Web3.0에서 취해야 할 핵심적 가치가 무엇인지 되돌아보게 해 줍니다.


바른손랩스는 2017년부터 다양한 블록체인 사업을 해오고 있습니다.


모회사인 ‘바른손’은(‘바른손카드’가 출시되는 ‘바른컴퍼니’와는 오래전 분리된 다른 회사) 엔터테인먼트 투자를 해요. 영화 <기생충>도 바른손이 투자했습니다.


바른손랩스는 바른손의 테크 자회사입니다. 바른손이 투자한 문화상품, 또 문화계 인재들의 재능을 신기술과 블록체인으로 연결하는 비즈니스를 해오고 있습니다. NFT 플랫폼인 엔플라넷은 바른손랩스 사업 중 일부로, 현재 바른손은 뷰티 플랫폼 외 다양한 블록체인/메타버스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개발자 출신인 바른손랩스의 박재하 이사는 이번 테라 루나 사태가 터지기 전 미팅에서 레거시 기업들에게 이런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레거시 기업이 블록체인의 이상을 구현하려 할 필요는 없어요.”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하면서 굳이 코인을 만들 필요는 없어요. smart contract의 강점을 현실과 잘 연결하는 게 중요하죠.”

“레거시 기업의 경우 블록체인 같은 경우는 꼭 컨설팅을 받고 시작해야 해요. 다만 블록체인 쪽에서 코인 사기 같은 문제가 많았다 보니 신뢰를 갖지 못하는 경우가 많을 거예요. 그래서 더욱 자기 스탠다드를 가져야 돼요.”


실제로 바른손랩스의 ‘엔플라넷’은 암호화폐로 NFT를 구매하는 플랫폼이 아니라 ‘신용카드’로 구매하는 플랫폼입니다.


넥스트커머스 DAY 2에서 박재하 이사와 함께 투기와 허수가 공존하는 블록체인 시장에서 새로운 문화를 항해하기 위해 유념해야 할 이야기들을 나눠봅니다. 


💠 7월 6-7일 2일간 진행되는 '넥스트커머스 2022' 신청 및 내용 자세히 보기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마스터맘님 외 2명이 좋아합니다.

목록
댓글 4
댓글 새로고침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