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모두 읽음알림함

쪽지

쪽지함

스티비의 모두를 위한 이메일 마케팅·1,413·2017. 07. 24

제목, 몇 글자가 가장 효과적일까요?

대부분의 사람은 제목을 보고 이메일을 열어볼지 결정합니다.

 

뉴스레터도 마찬가지입니다. 뉴스레터의 오픈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제목을 매력적으로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알맞은 단어를 선택하고 단어의 연결을 자연스럽게 하는 것은 단기간에 쉽게 터득하기가 어렵습니다. 하지만 제목의 길이를 적절하게 하는 것은 몇 가지 원칙만 기억하면 쉽게 터득할 수 있습니다.

 

 

 

 

첫째, 단문으로 구성합니다.

 

대부분의 사람이 아주 짧은 시간 안에 제목을 읽고 이메일을 열어볼지 결정합니다. 따라서 한 번의 호흡으로 끊김 없이 읽을 수 있도록, 단문으로 제목을 작성해야 합니다. 본문 내용을 작성할 때도 고려해야 할 원칙이지만 제목에서는 더 중요한 원칙입니다.

 

 

둘째, 국문 기준으로 50자를 넘기지 않습니다.

 

제목의 길이에는 제한이 없지만, 제목을 표시하는 영역의 크기에는 제한이 있습니다. 이메일 사용 환경과 띄어쓰기, 영문, 숫자 조합에 따라 다르지만, 50자를 넘기면 대부분의 사용 환경에서 제목의 일부가 보이지 않게 됩니다.

 

 

 

필요한 내용을 넣으려다 보면 제목이 복잡하고 길어질 수 있습니다. 불필요한 단어와 조사를 빼고, 중복된 표현을 쓰지 않도록 노력해보세요. 제목을 보다 단순하고 짧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모든 상황에 적용할 수 있는 완벽한 실행 지침은 아닙니다. 그래서 원칙이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원칙은 지켜야 하는 최소한의 것입니다. 원칙을 기반으로 테스트해보고 가장 적절한 방안을 만들어보세요.

 

 

 

 

ⓒ 스티비 

매주 수요일, 당신의 뉴스레터를 변화시키는 이야기를 받아보세요. 

www.stibee.com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블루스미님 외 9명이 좋아합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구글 플러스
  • 네이버 블로그
스티비
당신의 콘텐츠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연결될 수 있게 합니다.

댓글 3

댓글 새로고침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