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모두 읽음알림함

쪽지

쪽지함

모비인사이드·632·2019. 07. 23

2019 소비 트렌드 나심비는 과연 어떤 것일까?

개인의 행복과 만족도가 중시하는 소비자의 경향이 바뀌면서 다양한 업계에서는 그들을 공략하기 위해 '프리미엄'을 앞다퉈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며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2017년, 2018년 모두 가성비, 가심비가 소비 트렌드로 급 부상하며 꾸준한 인기몰이를 하고 있었는데요. 최근에는 그 트렌가 '나심비'로 변화하였습니다.

나심비는, 나의 심리적 만족의 비율을 이르는 말로, 정해진 시장 가격에 상관없이 어떤 품목이나 상품에 대해 구매하여 소유하는, 즉 소비자 본인의 만족도를 이야기합니다. 개인의 욕구에 최우선적으로 집중하여 소비하는 시대의 흐름은 '욜로'와 '일코노미'등과 함께 더욱 증가하고 있는데요. 

개인의 취향과 개성을 반영하여 제품이나 디자인 등을 재구성하는 IT 상품들과 식료품 등 커스터마이징하는 기업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관련하여 2019 소비 트렌드 ‘나심비’를 각종 업계에서는 어떻게 응용하고 있는지 다양한 서비스들을 소개합니다. 


 
1. 개인 취향 반영, '커스터마이징'
 
커스터마이징은 '주문 제작하다'라는 뜻의 customize에서 나온 말로, 이용자가 사용방법과 기호에 맞춰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를 설정하거나 기능을 변경하는 것을 말합니다.

최근 커스터마이징 마케팅으로도 많은 이슈를 불러오고 있는데요. 기존 제품을 소비자 개인이 원하는 형태로 재구성하여 판매하는 개념으로 최근 소비 트렌드 '나심비'를 정확히 타깃 했습니다.

커스터마이징은 다양한 업계에서 마케팅적으로 활용하고 있는데요. '나'를 중심으로 만족을 위해 아낌없이 소비하는 소비 트렌드에 발맞춘 제품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출처: 네스프레소

IT기업, 가전업계에서 특히 소비자의 개성을 반영한 제품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의 버츄오는 회전 추출로 카페에서도 보기 힘든 풍성한 크레마와 깊은 바디감을 가정에서 즐길 수 있는데요. 원터치 바코드 테크놀로지로 버튼을 한 번만 누르면 바코드를 인식해 추출 시간, 속도, 온도 등 소비자가 원하는 취향의 커피를 마실 수 있게 출시되었습니다.

이렇듯 고객의 취향대로 제품을 디자인, 변형하는 커스터마이징 마케팅이 유통업계에서 다양하게 펼쳐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더욱 다양한 업계에서 꾸준히 실행될 것 같네요!



2. 여성을 위한 나심비 = 나를 위한 맞춤 속옷


나를 위한 소비는 '맞춤' 제품으로 변화하였고, 그에 맞는 커스터마이징의 일환으로 여성들의 올바른 속옷입기를 위한 맞춤 제작 속옷이 꾸준히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여성 속옷을 사이즈 실측부터 브래지어 추천, 주문 제작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럭스벨의 사라스핏은 고객이 온라인으로 예약해 피팅룸을 방문하면 전문 컨설턴트가 30~40분가량 정밀하게 사이즈 측정과 상담 그리고 샘플 착장을 진행하는데요. 2주 내에 '세상에서 하나뿐인 나만의 속옷'이 집으로 배송이 오는 기분 좋은 서비스입니다.


기성 속옷보다 금액과 소구되는 시간이 두 배로 필요하지만, 내 마음의 만족감을 위해 지갑을 여는 소비 심리에 아주 적합한 서비스라고 볼 수 있겠네요!


 


3. 엄선한 재료 픽 '모바일 프리미엄 마켓'


나심비 열풍에 '프리미엄'을 찾는 소비자층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식품업계에서도 이 점을 놓치지 않고 소비패턴에 맞는 전략적 마켓을 오픈하여 운영하고 있는데요.



신선식품으로 오후 11시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오전 7시까지 배송되는 '샛별배송' 서비스를 전개하는 마켓컬리는 바쁜 직장인이나, 모바일로 생활하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마켓컬리는 70여 가지의 꼼꼼한 자체 기준을 통해 엄선된 식자재와 신선식품만을 판매하는데요.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의 국내 신석식품 시장 트렌드 보고서에 의하면, 신선식품 구매 소비자의 76%가 가격보다 품질을 우선시한다고 응답했다고 합니다. 


이렇듯 건강과 삶의 질을 중요시하는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식품업계에서도 꾸준한 경쟁 구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4. 주류업계 자기만족 소비 트렌드 겨냥 (행복충천주)


'혼술족', '홈술족'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친 일상 속 나를 위한 술 한 잔은 굉장히 특별한 의미를 불러오는데요!


개인의 만족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나심비’ 트렌드의 확산은 주류업계에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전통막걸리 지평주조는 저도주 트렌드에 맞춰 알코올 도수를 5도까지 낮춘 '지평 생 쌀 막걸리'를 공개해 가볍게  즐겨 마실 수 있도록 젊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타깃하고 있습니다. 실제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하네요!


이에 맞춰 프리미엄 수제 맥주도 인기라고 하는데요.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다양한 맛과 풍미를 가진 수제 맥주를 찾는 소비자의 니즈에 맞춰 세븐일레븐은 수제 맥주 전문 제조업체 세븐브로이와 함께 '행복충전주'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출처: 남녀생활백서 페이스북 채널 댓글


이렇듯 주류업계에서도 나심비 소비 트렌드를 본격 반영해 프리미엄 주류를 공개하기 여념이 없습니다.


 


5.  프리미엄 이코노미 타고 떠나요~



최근 우리나라 국민 중 해외여행을 떠나는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요. 이 또한 나를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나심비 트렌드에 크게 작용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가성비를 따지는 여행객들을 위한 저가 항공이 인기였다면,  작년부터 프리미엄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비즈니스 클래스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이 항공권에서 인기라고 하는데요.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은 약 2배가량 일반 이코노미석보다 비싸지만, 여유로운 좌석과 차별화된 기내식 등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나를 위한 투자의 개념으로 많은 이용객들이 찾고 있다고 합니다.


G마켓과 옥션 등 전 노선에서 비즈니스석을 최대 15만 원을 할인하는 등 여행 프로모션을 상시 진행 중이라고 하는데요! 여행 소비 트렌드에도 '나심비'의 열풍이 커지자, 관련 업계에서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마치며 


2018년부터 2019년까지 꾸준히 지속되어 온 핵심 소비 트렌드 '나심비'


개인의 행복과 만족도를 우선시하는 소비자의 경향은 앞으로도 꾸준할 것 같습니다. 나를 귀히 여기는 것! 그에 발맞춰 각 유통업계도 꾸준히 소비자의 '귀함'에 더욱 집중하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원본 작성일: 19.07.18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mh8816님 외 5명이 좋아합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구글 플러스
  • 네이버 블로그
모비인사이드
모비인사이드는 모바일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 스타트업 그리고 현장을 분석, 전달하는 글로벌 미디어입니다.

댓글 1

댓글 새로고침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