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모두 읽음알림함

쪽지

쪽지함

김소희의 스몰토픽·668·2021. 07. 30

아마존 약국에 대처하는 월마트 제약PB 파워

#무료#스몰토픽 이에요~

지난해 강력했던 #AmazonPharmacy 파워.

#월마트 는 한층 더 강략한 소위 #제약PB 상품을 선보였어요.

이제 리테일러가 못팔 게 무엇?




코로나 이후 ‘의료’는 미국 리테일의 ‘핫스팟’이 되고 있다고 말씀드린 바 있쥬?


특히 ‘생필품 쇼핑’에 목을 매는 슈퍼마켓 기업들의 경우, 식품 만큼 중요한 생필품으로 ‘약품’이나 ‘진단키트’를 주목하고 있어요.


지난해 아마존이 Amazon Pharmacy를 오픈하면서이 던진 충격은 상당히 컸답니다. 이 아마존 약국은 이들은 별다른 보험없이도 40-60% 할인된 약값을 제공한다는 특전을 제공하면서 드럭스토어계에 지각변동을 일으켰죠. 아마존은 여기 진단키트 사업까지 불을 붙이며 이제 미국인들이 건강을 생각할 때 제일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가 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요.


월마트 또한 최근 강력한 한방을 들고 나왔지 뭐예요.


월마트는 Amazon Pharmacy가 등장하기 이전부터 ‘Walmart $ 4 Prescriptions’이란 프로그램을 갖고 있었어요. 이건 한달에 4달러를 내면 ‘Walmart $ 4 Prescriptions’ 리스트에 올라 있는 약품을 할인된 가격에 처방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어요. 4달러가 무색할 정도로 싸다고 해요.


그런데 이번에, 당뇨치료제인 인슐린을 월마트가 PB로 선보인 거예요.. 헐..

이름하여 ReliOn란 이 인슐린은 다른 인슐린 제품의 가격의 58 %에서 75 %에 이를 정도로 싸다고 해요. 미국은 열명 중 한명이 당뇨인 나라여서 이건 정말 강력하답니다.


좌, 일케 보면…이제 ‘식품’처럼 ‘약’에 있어서도 나올 건 다 나온 듯요. 마켓컬리나 쓱닷컴 같은 온라인 슈퍼가 생겼드시 이제 온라인 약국이 생겼구요. 식품에서 Amazon Prime Member란 월구독멤버십으로 할인이나 특전을 받는 것처럼 약품에도 Walmart $ 4 Prescriptions란 멤버십을 이용하면 할인 받을 수 있어요.


그리고 식품 PB라는 게 생겨났듯이 이제 약품 PB도 생기고 있답니다.


근데 리테일이 어떻게 약품 PB를 내는 걸까유…? 제약은 대체 어느 공장에 맡기는 걸까나..?

사실 이건 제약 회사 Novo Nordisk와 협력해서 낸 PB예요. 제약회사도 딱 보니까 월마트가 굉장한 양을 팔아치워 줄 거 같고 그럴 바엔 월마트만을 위한 단독 저렴 상품을 만들어주는 게 낫다 싶은 거죠.


노인 인구가 많아지면 사실 약국은 리테일과 크게 다를 바 없는 생필품 전문점이 되는데요. 미국도 그렇지만 일본의 경우에도 슈퍼마켓과 약국의 하이브리드 현상은 점점 더 커지고 있어요.


한국엔 또 어떤 기회가 있을까요? 고거시 궁금…



원본 작성일 : 21.07.12

ⓒ 김소희의 데일리 트렌드 www.dailytrend.co.kr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구글 플러스
  • 네이버 블로그
김소희
서울대학교 의류학과 졸업
LF 인디안 아이비클럽 베이직하우스 컨설턴트
홍콩무역협회 초청 2008 홍콩패션위크 세미나 간사
국제패션포럼 2008 Prime Source Forum 한국 대표 패널
말콤브릿지(Malcom Bridge) 대표
김소희트렌드랩 대표
댓글 0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님의 게시글에 첫번째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 새로고침
소셜로그인

당신을 위한 추천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