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보스의 트렌드 뉴스레터 📧 큐레터

매주 2회 마케팅 트렌드, 뉴스, 도서 정보, 인터뷰를 큐레이션 해서 보내드립니다.

지금 구독하기
그만 볼게요

알림

모두 읽음알림함

쪽지

쪽지함

김소희의 스몰토픽·441·2021. 06. 22

중국 쇼핑몰들의 현재, 1등이 누구게요?

#무료#스몰토픽 이에요~

코로나로 해외여행이 뜸해진 요즘, #중국쇼핑몰 은 함박웃음이에요.

하고 많은 쇼핑몰 중 1등이 누구게요?

중국 쇼핑몰 #트래픽랭킹 을 알아봅니다~




요즘 중국 오프라인 쇼핑몰들은 정말이지 함박웃음이네요.


코로나로 해외관광이 막히면서.. 중국의 소비 수요는 모두 내수쪽으로 구부러지고 있어요. 시진핑이 글케나 원하는 쌍순환이 코로나 덕에 저절로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랄까..


중국 쇼핑몰은 일찍이는 코로나가 막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1월부터 매장을 폐쇄하기 시작했지만, 대부분 2 개월 이내에 재개장했어요. 그리고 다들 하반기부터 판매와 트래픽이 V자 모양으로 회복되는 것을 목격했죠.


코로나로 젤 큰 수혜자는 누굴까요? 먼저 WSJ는 Hang Lung Properties를 꼽았어요. 얘네 홍콩 상장 주가는 2020년 초 이후 20% 상승했거든요. Hang Lung은 제가 ‘미친 매출’이라고 표현했단 Plaza66을 보유한 기업이에요. 현재 소매 임차인의 매출이 두 배 또는 세 배가 됐다네요.


그런가 하면 중국에선 ‘텐센트 부동산’과 ‘텐센트 지도 위치 빅 데이터’가 또 흥미로운 보고서를 냈어요. 얘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쇼핑몰 방문객 수는 전년 대비 102.52 % 증가했는데요. 젤 트래픽이 높았던 곳이 어디게요?


ㅋㅋㅋ 무려 385만명이 방문한 광저우 톈허청(广州天河城)이 1위랍니다… 헐.. 트래픽은 역시 상해고 북경이고 다 필요없고 광저우랑 심천이에요.


출처 : Ladymax

2등은 심천의 제팡청(深圳壹方城 308만명)이고 3등은 다시 광저우 쇼핑몰이에요. 상해 플라자 66은 상해 항화항룽광장이라 적혀져 있는 95만명 트래픽을 얻었네요.


물론, 트래픽이 많다고 매출이 높은 건 아니랍니다. 객단가란 게 중국시장에선 어마 큰 거라서요. 저렴한 내수 사러 오는 100명보다 에르메스 질러주는 1명이 매출을 더 크게 좌우할 수 있어요. 바로 그게 Plaza66의 힘이죠.


한자기 아이러니한 거는.. 꼴찌가 북경의 SKP란 거요. 이건 중국애들도 신기해함요.. 왜 그랬을까….

이래서 통계가 잼나다니깐요~~



원본 작성일 : 21.06.16

ⓒ 김소희의 데일리 트렌드 www.dailytrend.co.kr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도우미님 외 1명이 좋아합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구글 플러스
  • 네이버 블로그
김소희
서울대학교 의류학과 졸업
LF 인디안 아이비클럽 베이직하우스 컨설턴트
홍콩무역협회 초청 2008 홍콩패션위크 세미나 간사
국제패션포럼 2008 Prime Source Forum 한국 대표 패널
말콤브릿지(Malcom Bridge) 대표
김소희트렌드랩 대표
댓글 2
댓글 새로고침
소셜로그인

당신을 위한 추천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