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6,313명 마케팅 내공 업그레이드 중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게임은 왜 재미있을까? - 몰입의 경험과 마케팅

2023-02-05

EDAI

2,622

8

게임은 왜 재미있을까?


정말 여러 가지 대답이 있을 것입니다.

그중에서도 오늘은 ‘몰입’의 재미를 알아보며 글을 시작하려 합니다.

게임은 단연코 ‘몰입’ 할 수밖에 없는 매체입니다.

다른 매체들과 비교하였을 때 단연코 압도적인 몰입감을 자랑하는데요,

간단히 생각해 봅시다.


여러분들은 거실에서 TV를 볼 때 오로지 TV 보는 것에만 집중하나요?

그것보다는 핸드폰을 만지작거리면서 TV를 보는 것이 조금 더 자연스러운 풍경입니다.


넷플릭스는 어떤가요?

2~3시간 영화는 너무 길어서, 드라마 전체를 집중해서 보는 것은 힘들어서,

유튜브에서 요약 영상을 보고 있지 않나요?


심지어 우리는 유튜브나 넷플릭스를 아이패드에 틀어 두고,

컴퓨터를 하며 다른 일을 하기도 합니다.


사실, 저 역시도 이 글을 쓰면서 보조 모니터에 유튜브를 틀어 놓고 있습니다🤣

그런데 게임은 어떤가요?

대부분의 게임은 도저히 “딴짓”을 못하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롤)를 하는 사람을 한 번쯤은 보았을텐데요,

그들이 게임(한타) 도중에 다른 무언가를 하는 것을 보았나요?

롤을 하는 중에 할 수 있는 것은 ‘집’에 갔을 때 op.gg를 잠깐 보거나,

컵라면을 한 입 먹고서 다시 롤에 집중하는 것 뿐입니다.


왜? 한 눈 팔면 게임에서 지기 때문이죠.



점점 짧아지는 젊은 세대의 집중력 (출처 : 조선일보)


조금 생각해 보면 놀라운 일 입니다.

유튜브 쇼츠 등의 등장으로 인해 여러 기사와 전문가들은 젊은 세대의 집중력 감소를 크게 우려하고 있습니다. 10분도 집중을 못 한다는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들립니다.


그런데, 롤 한 판은 평균 30분 정도입니다.

학교에서 10분도 집중을 못 하던 아이들이 PC방에 가서 롤을 키면 30분 동안 하나에만 엄청 열중하는 것입니다.

아니, 대체로 1~2시간 집중은 기본입니다.

PC방에서 롤을 딱 한 판만 하는 사람을 본 적 있나요?

그렇다면 롤이 아닌 다른 게임은 어떨까요?

롤이 유발하는 몰입감이 귀여워 보이는 수준의 게임은 꽤나 많습니다.

흔히 ‘타임머신 게임'이라고 불리는 것들입니다.


문명 특 : 한 턴만 더 하다가 밤샘


‘문명’ 시리즈는 한 판이 보통 10시간 이상 소요된다.

문명을 조금 하다 보니 밤을 새 버렸다는 이야기는 흔하게 접할 수 있습니다.

오후 5시에 문명을 켜서 게임을 조금 하다 보니 6시가 되었는데, 알고 보니 오전 6시였다는 식입니다🤣


저 역시도 문명을 즐겨 플레이하는데, 배고픔과 화장실도 잊어버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

‘팩토리오’는 운송 벨트 등으로 공장을 건설하는 게임인데, 역시 엄청난 몰입으로 유명한 게임입니다. 다른 일을 하면서도 팩토리오 생각을 할 정도인데, 마인크래프트를 제작자 중 한 명인 마르쿠스 페르손이 한 말이 유명합니다.


눈을 감으면 운송 벨트가 보인다. 너무 오래 팩토리오에 절여져 있었나봐.

마인크래프트 제작자 마르쿠스 페르손

'악마의 게임'이라 불리는 풋볼매니저는 어떠한가요?

영국 법원은 풋볼매니저를 이혼 사유로 인정하기까지 했습니다.

얼마나 몰입감이 엄청나면 가정까지 망가질까요?

몰입의 즐거움

미국의 심리학자 미하일 칙센트미하이는 그의 저서 <몰입의 즐거움>에서 ‘몰입 경험’이야말로 단연코 사람들이 행복해지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단언합니다.


인간의 생각이라는 것은 본디 무작위적이고 질서가 없습니다.

가만히 누워서 천장을 보면 무엇인가의 생각들이 여러분의 머릿속을 가득 채울 것입니다.

그런 생각들은 대체로 하루만 지나도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1년 후, 10년 후에 그것을 행복한 기억으로 떠올릴 수 있을까요?


그렇다면 여러분이 행복했던 기억을 천천히 떠올려봅시다.

무언가에 ‘몰입’했던 기억이 대부분일 것입니다.

혼신의 힘을 다해 뛰었던 축구 경기, 무대에서 기타를 치던 모습, 깨끗한 바다에서의 수영,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그녀와 대화 나누던 순간.

그 당시에는 ‘지금 행복하다’는 생각보다는 그것에 몰입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뒤돌아보면 너무나 행복한 기억으로 남아있는 것들이죠.

결국, 게임이 재밌는 이유 중에 하나는 바로 ‘몰입’이라는 것입니다.

실제로 미하일 칙센트미하이는 여가 중에 가장 몰입하는 경험으로 운동과 함께 게임을 꼽았습니다.

여가 활동의 몰입도, 미국 청소년 824명으로부터 조사. (출처 : 몰입의 즐거움)


몰입과 마케팅, 그리고 게임

브랜드 마케팅은 사람들의 관심을 브랜드로 향하게 해야 합니다.

그동안 마케팅은 계속해서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습니다.

조금 더 눈에 띄는 사진, 더 예쁘고 잘생긴 연예인, catchy한 광고 문구, 중독성 있는 광고 음악 등등…


하지만 사람들은 잘 기억하지 않습니다.

출퇴근하는 사람들은 지하철역의 옥외광고판에 적힌 내용을 얼마나 기억할까요?

오늘 네이버 메인에 떠있던 배너의 내용은?

인스타 피드를 내리다가 본 광고의 내용을 하나라도 기억할 수 있는가요?

오늘 유튜브를 보다가 나온 광고는?

한 번 생각해 봅시다.

‘매체’를 바꿔보는건 어떨까요? 사람들이 더 쉽게 몰입하는 매체로 말입니다.


옆에 틀어 놓고 무의식적으로 보는 유튜브 말고,

기억하지 못하는 지하철의 광고판 말고.

몰입하는 경험을 즐기는 게임은 어떨까요?

트랙매니아 속 Vodafone의 인게임 광고 (출처 : Anzu)

실제로 영국 통신사 Vodafone은 자신들의 브랜드 인식을 올리기 위해서 ‘트랙매니아’라는 레이싱 게임에 인게임 광고를 진행했습니다. 젊은 층에게 자사의 빠른 인터넷 속도를 알리기 위함이었다.


그리고 해당 인게임 광고의 결과를 조사해 보았는데, 그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브랜드 인식이 무려 176%나 증가한 것입니다!

다른 매체의 광고들은 평균은 27%였는데 말이죠.

게임의 뛰어난 몰입과 마케팅은 그 합이 너무나 잘 맞습니다.

게임은 몰입감을 높여야 더 재밌어지고, 마케팅은 더 몰입하는 매체를 찾아야만 합니다.


이미 게임은 다른 여가 활동보다 높은 몰입감을 선물합니다.


이제는 브랜드 마케터들이 게임 속 광고를

주목해야하는 시대가 도래하였습니다.

게임마케팅브랜드마케팅브랜딩배너광고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진짜괴롭다님 외 8명이 좋아합니다.

댓글 8
댓글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