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6,722명 마케팅 내공 업그레이드 중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은근슬쩍 올리는 가격, 그리드플레이션

2023-07-03

큐레터

1,476

3


요새 삼삼오오 모여 식사라도 하면 항상 하는 말이 '물가가 너무 올랐어' 아닌가요? 점심 식사만 해도 밖에 나가서 사 먹으면 만 원이 훌쩍 넘어버리고, 마트에서 장을 봐도 금세 2-30만 원이 되어버리니까요 😥 2022년부터 라면값이 줄줄이 오르며 소비자의 근심은 더욱 깊어졌죠.


그런데 최근 라면값이 내려간다는 뉴스 기사가 많이 나오고 있어요. 다른 업계로도 가격 인하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도 있는데요. 여기에는 국제 밀 가격이 하락했음에도 그대로인 라면값을 지적한 것에서 시작되었어요.


오르는 국제 물가를 이유로 상품 가격을 올려 이익을 부풀려 물가 상승을 초래하는 기업의 행동이 뭇매를 맞고 있는 것이죠. 가격 인상 요인이었던 원자재값이 내려갔음에도 불구하고 상품 가격에 반영하지 않았다는 것이에요. 이런 현상을 그리드플레이션(Greedflation)이라고 해요. 그리드플레이션은 탐욕을 의미하는 'Greed'와 'Inflation'의 합성어로 기업 탐욕에 의한 물가 상승을 뜻해요.


해외에서도 그리드플레이션에 대한 비판이 잇따르고, 국내에서도 이런 움직임이 보이고 있어요. 기업의 입장에서는 가격을 인하하는 것도 비용이 소모되는 일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어려울 수 있는데요.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납득할 수 있는 인상 요인이 있다면 괜찮지만 그것을 이용해 기업의 이익을 과도하게 챙기는 것은 구매력을 줄거나 그 브랜드를 외면할 수 있는 요인이 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해요.

그리드플레이션물가상승소비자큐트키
댓글 3
댓글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