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774명 마케팅 내공 업그레이드 중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직 고민.. 많이 흔들리네요

소소리

조회수 14,575

28

안녕하세요

가입한지는 4년이 넘었는데 이런 글은 처음쓰네요

 

처음에 아무것도 모를 때 아이보스를 알게되서 정말 많은 정보도 얻고 공부도 많이 했는데

그 때 기억이 가끔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아직도 모르는게 많기에 보스님들에게 좋은 정보도 얻어가고 있지만..^^;

 

푸념할 곳이 없어서 예전부터 자주보던 보스님들과 대화를 좀 하고 싶어서 글 남깁니다.

 

저는 지금 30명 규모의 중소기업 마케팅팀장으로 있는데, 회사 사정도 많이 안좋고 대표님도 이제 지친 것 같고 같은팀의 몇몇 인원들은 짜를테면 짤라봐 라는 식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사실 같은 팀 인원들이 다른업무를 하다가 사업이 변경되면서 이 쪽으로 넘어온 인원들이라 저보다 나이가 많아서 그런지 인정을 하려고 하지 않네요..

 

이 문제 때문에 일적인 스트레스 보다 인간관계의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습니다.

저희 회사가 계급 구조가 아닌 나이가 많은 사람이 장땡인 구조라..

직책은 제가 높아도 가끔 앞 뒤가 바뀐 경우가 많이 나오네요

 

이 문제에 대해서 대표랑도 상의를 몇 차례 해봤으나 저보고 이해하라고 하는데 정말 제가 다 이해하고 넘겨야 하는 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처음 이 회사로 이직 했을 땐 형, 누나, 동생 하면서 지내는게 스스럼 없어 좋다고 생각했는데, 일적으로 부딛히니 정말 좋지 않다고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그렇게 참으면서 다닌게 벌써 2년 가까이 되어갑니다.

 

이제 저도 지치고 저와 잘맞는 직원이 한 명 있는데, 다른 직원들이 일을 안하니 이 친구한테만 일을 시키게 되네요.. 그것도 너무 미안하고 이 친구도 이제 서서히 지쳐가는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일을 시키지 못하는 이유는 전혀 하려는 의지도 없고 배우려고 하지도 않습니다.

수차례 세미나를 진행해줘도 결국 또 모른다고 하고.. 참 미칠 것 같네요

 

다 짜르고 다른 직원들 채용하자고도 이야기 해봤지만 그것도 쉽지 않습니다.

연줄이란거 참 무섭더라구요..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면 된다고 하는 말이 요즘 많이 생각납니다.

 

근데 참 이것도 쉽지 않네요

제가 나가게 되면 중단되는 프로젝트가 너무 많고, 마케팅사업 자체를 접어야 하는 상황까지 올 수 있다는걸

알기에 마음이 편하지가 않습니다.(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팀 구성이..)

 

보스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그냥 앞 뒤 안보고 이직을 하는게 맞는걸까요?

아니면 조금 더 제가 참고 이해해야 하는 걸까요?

 

마음이 붕떠서 그런지 제가 나가면 그 일 많이 하던 직원도 나간다고 하네요..

 

마음이 참 답답합니다.

 

쓸데없는 푸념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zpzpzp님 외 13명이 좋아합니다.

댓글 28
댓글 새로고침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