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에 올린 스토리텔링 관련 칼럼인데..공유합니다...앞으로 브랜딩절차에 대해 연재할 계획입니다.

2011.07.25 16:23|

아모레드|

추천2|

조회수4,574|

댓글0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1&no=416167

창업자들이 흔히 빠져들기 쉬운 위험한 생각 중 하나가 사업을 시작하면 무조건 잘 될 것이라는 지나친 기대감이다.

창업을 준비하면서 지인들의 “잘 될거야”라는 무책임한 덕담을 수차례 듣거나 소위 창업컨설팅 전문가들을 통해 수익 플랜을 짜다보면 성공에 대한 기대감에 벅차 눈에 콩깍지가 씌일 만도 하다.

필자는 얼마 전 한 언론사의 연예면에서 개그맨 서경석 씨의 사업 실패담에 관한 기사를 접한 일이 있다.

군 입대를 앞두고 형에게 100평짜리 식당을 차려주었다가 입대 후 100일 만에 문을 닫는 등 40여 차례나 사업에 실패했다는 내용이다.

거슬러 올라가면 연예인들의 창업 실패담은 줄을 잇는다.

개그맨 장동민 씨는 세차장 사업을 시작하면서 “그까이꺼 대충 닦아”라는 슬로건으로 3달에 겨우 1대 밖에 못 닦고 문을 닫았다.

연예기획사, 연기학원 등으로 활발한 사업을 펼친 개그맨 이봉원 씨 역시 “6번 도전해 남은 건 빚과 화분 뿐”이라며 수차례에 걸친 창업실패의 허탈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처럼 저마다 방송인으로서의 인기를 누리며 홍보만큼은 자신있다고 자부하는 이들조차 창업시장에서 내몰리는 수모를 당할 만큼 창업시장은 생각만큼 그리 녹록치 않다.

한 개인의 인기와 반짝이는 아이디어, 일시적인 스타마케팅으로 단기간 빛을 발할 수는 있지만 이 기간 동안 고객들에게 서비스에 대한 감성과 브랜드스토리를 심어주지 못하면 고객들은 금방 싫증을 내고 다른 서비스를 찾아 나선다.



"창업에 무슨 골치 아픈 브랜드?"

이렇다보니 필자는 중소기업 관계자들이나 창업 컨설턴트들과의 개인적인 미팅에서도 브랜드 스토리에 대한 필요성을 매번 강조하곤 한다.

문제는 경영자들과 창업 컨설턴트들의 브랜드에 대한 인식이 지나치게 부족하다는 점이다.

대기업들이 스토리텔링 마케팅으로 TV광고나 다양한 감성이벤트를 펼쳐 고객들의 마음을 빼앗고 있는 반면 이들은 여전히 “대기업의 방식이니 우리와는 맞지 않다. 창업자가 브랜드를 구축할 돈이 어디있냐, 인력이 없다”라는 식으로 회피하며 마케팅의 대세를 강 건너 불 보듯 하고 있다.



막막한 브랜딩! 매뉴얼이 해결사

“브랜스톤(Bran(브랜드)-Sto(스토리)-Ne(뉴스))마케팅”이라는 단어를 처음 접한 이들은 대게 고개를 갸우뚱 거린다. 홍보 전문가나 숙련된 마케터들조차 이 단어에 생소하다는 표정이다.

브랜스톤 마케팅은 중소기업이나 창업 아이템의 브랜딩을 위해 최근 필자가 고안한 마케팅이다. 무턱대고 홍보에 나설 것이 아니라 자사의 브랜딩 방향을 구축하고 이에 적합한 스토리를 제작해 장기적인 홍보에 나서 고객들의 감성을 사로잡도록 하는 일련의 과정을 매뉴얼로 정리한 것이다.

“이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는 속담처럼 창업 경영자들의 브랜딩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고 이를 방치할 것이 아니라 스스로 경영방침과 고객과의 접점, 브랜딩 방향과 감성스토리 등을 자연스럽게 찾아갈 수 있도록 매뉴얼을 제공하는 것이 오히려 설득력이 있다.

필자는 칼럼을 통해 다양한 국내외 브랜딩의 성공사례를 소개하는 한편, 창업자들이 스스로 대기업 못지않은 브랜드와 스토리를 갖추고 홍보방향을 설정할 수 있도록 브랜스톤 매뉴얼을 제공할 예정이다.

세대가 지나도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브랜드는 대기업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글 글로벌커뮤니케이션 오석주 대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랩

공유하기

신고

하트 아이콘CanCoffee님 외 1명이 추천했습니다.

댓글 0
소셜로그인
번호제목작성자등록일추천조회
6582블로그운영을 4~5년정도해오고있습니다.[8] 

JOY

11.07.2702,531
6576지식in 정지먹으면 블로그에도 영향이 끼치나요?[5] 

MrJack

11.07.2702,266
6574쇼핑몰 운영자를 위한 브랜딩/스토리텔링 강의영상입니.. 

아모레드

11.07.2605,936
6571그 실시간검색어요[3] 

고집쟁이

11.07.2601,948
6568내 글을 복사해서 포스팅하면..[2] 

하얀이

11.07.2602,097
6566저품질? 블로그지수 하락?[7] 

맘스

11.07.2602,231
6562아이디의 주민번호 체크도 할까요?[1] 

흰둥이

11.07.2502,366
6561기사에 스토리텔링을 접목한 사례입니다. 아직 국내에선.. 

아모레드

11.07.2526,172
6560네이버 검색개발센터 센터장이 직접쓴 네이버 검색 개발..[5] 

놀토

11.07.2522,808
6559매경에 올린 스토리텔링 관련 칼럼인데..공유합니다...앞.. 

아모레드

11.07.2524,575
6557스토리텔링, 더 이상 논의의 문제가 아니다.[6] 

아모레드

11.07.251004,207
6546블로그 고수님들 질문 

갓입문

11.07.2401,937
6544복사글이 상위노출 되네요??[4] 

공간정보

11.07.2302,071
6543블로그 상위 노출의 기본[9] 

신용성

11.07.2332,525
6540실시간 검색어만 포스팅하면.. 

물장구

11.07.2301,977
6539지식인과 블로그의 영향성? 

모나자

11.07.2301,862
6538오늘 실시간 검색어 3개가 1순위에 +_+[2] 

올리브

11.07.2201,927
6537루앙이 블로그는 어떤가요 ㅠ_ㅠ?[1] 

모나자

11.07.2201,960
6536제 글이 삭제됬네요 ㅠ[2] 

올리브

11.07.2201,843
6535보스님들 도와주세요 급해요 ㅠㅠ[1] 

세렝이

11.07.2202,010
6532블로그 키워드 순위 검색프로그램 문의[2] 

라오니즈

11.07.2202,431
6530제가 미투데이라는것을 시작햇는데요[3] 

고집쟁이

11.07.2201,979
6529진짜 블로그 잘 꾸미는 방법 없나요?[4] 

좋아좋아

11.07.2202,731
6523블로그에서 쇼핑몰로 들어오는 유입수..[2] 

J양

11.07.2102,071
6522오픈캐스트 사용하시는분 계시나요? 

지음

11.07.2101,914
6521파워블로거 관련 뉴스가 하나 있는데 참고 하시면 좋겠..[3] 

모아_1

11.07.2102,072
6520제가 이번에 처음으로 블로그라는 것을 하게 되엇는데요[6] 

고집쟁이

11.07.2101,849
6519[다음 검색] 사이트 검색이 달라졌어요![2] 

놀토

11.07.2112,531
6517블로그 운영을 잘하고있는건지.... 고민입니다[8] 

꽁이

11.07.2101,901
6516블로그 순위를 장악하다.. ㅎ[7] 

알앤비

11.07.2102,155
top

로그인 후 더욱 많은 기능을 이용하세요!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
이메일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
X
회원가입ID/PW 찾기 소셜 계정 로그인

전체 알림

모두 읽음 표시 알림함

내 댓글

전체보기

받은 쪽지함

모두 읽음 표시 쪽지함

새로운 쪽지가 없습니다.

쪽지함

스크랩함

전체보기

스크랩한 게시글이 없습니다.

아이보스 추천 게시글을 스크랩 해보세요! 스크랩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