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간 제품의 성능에 비해 제대로 된 마케팅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LG의 마케팅 능력에 관해서 이런저런 우스개 소리가 많이 있었지요. 

 

최근 삼성의 발화노트, 애플의 신제품들에 대한 여러 삽질들에 대해서.. 

국내를 비롯한 해외 커뮤니티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 와중에 LG의 마케팅 관계자의 인터뷰가 눈에 띕니다. 

 

“이번에는 갤럭시와 아이폰 핑계를 대기 어렵게 됐다. 마케팅 쪽이 어느 때보다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이런 기회에서 조차 핑계거릴 찾고 있다니.. 

이 정도라면 마케팅팀을 확 들어 엎어야 하는건 아닐지.. 

삼성과 애플의 삽질에 따른 LG 마케팅 팀의 고뇌..

분류기타
대행사
광고주
업종
바로가기

하트 아이콘복동규양님 외 6명이 추천했습니다.

  •   삐뚤..
댓글 6
소셜로그인